본문 바로가기
꿀팁

"알면 2배 아낄 수 있습니다" 공인중개사가 알려주는 자취방 중개수수료 절약하는 방법

by Coco Coy 2022. 5. 16.
반응형
728x170

대학생분들이나 회사에 취직하신 사회초년생분들의 경우 자취를 많이 하시는데요. 처음 방을 구할때는 부동산을 통해 많이 거래 하십니다.

 

이때 부동산 중개수수료가 발생하게 되는데요. 이 중개수수료를 조금이라도 절약하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중개수수료 계산 방법

 

네이버에 '중개수수료 계산기' 라고 검색하면 중개수수료를 간편하게 계산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내가 자취방을 알아볼때 보증금, 월세 이외에도 중개수수료를 사전에 계산하여 비용에 포함하여 방을 알아보시면 도움이 되실 겁니다.

 

 

매물의 종류, 거래지역, 거래 종류, 보증금, 월세를 입력하면 자동으로 중개보수가 나타나게 됩니다.

 

중개수수료가 차이나는 이유

 

하지만 막상 부동산에 방문하게되면 내가 계산한 중개수수료보다 많이 나오는 경우가 있는데요. 이럴때는 거의 대부분 계약하려는 곳의 건축물 대장의 용도가 '주택'이 아니기 때문일 확률이 높습니다.

 

원룸의 경우 대부분 리모델링을 통해 원룸이 되었거나 임대인분들의 세금문제로 인해 건물의 용도를 주택이 아닌 근린생활시설(사무실, 주차장, 학원 등)로 해두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중개수수료가 달라집니다.

 

주택과 근린생활시설 중개수수료 비교

우선 제가 위에 알려드렸던 네이버 중개수수료 계산기로 보증금 500만원에 월세 50만원을 입력해보았습니다.

 

 

좌측의 주택 혹은 오피스텔의 경우 중개수수료가 22만원인 것을 알수있습니다. 하지만 주택외 부동산(근린생활시설)의 경우 49만 5천원의 중개수수료가 나오는데요.

 

이렇게 건물의 용도에 따라 중개수수료가 2배 넘게 차이가 나기 때문에 꼭 건물의 용도를 확인 해보셔야 합니다.

 

건물의 용도 조회하는 방법

 

처음 계약을 진행하시는분이나 기존에 계약을 해보셨던 분이라도 건물의 용도를 자세히 보신분은 거의 없으실텐데요. 계약서 작성 및 계약금 이체 전에 건축물 대장을 보여달라고 이야기합니다.

 

그럼 대부분은 건축물 대장을 보여줄 것입니다. 아래 한가지 예를 살펴보겠습니다.

 

여기서 1,2,3층의 경우 학원으로 되어있고 4층은 주택으로 되어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따라서 만일 내가 계약하는 층이 1,2,3층 중 하나라면 근린생활시설의 중개수수료가 나올 것이고 4층이라면 주택의 중개수수료가 나올 것 입니다.

 

중개수수료 깎는 TIP

1. 방을보고 마음에 들어 계약할 생각이 있으시다면 꼭 먼저 이방은 중개수수료가 어떻게 되는지 물어보는 것을 추천합니다. 그 전에 중개수수료를 이미 이체하였다면 그것 또한 계약의 일부이기 때문에 돌려받을 수 없기 때문입니다.  

 

2. 중개수수료는 중개의뢰인과 중개업자간의 협의하에 결정할 수 있습니다. 그대로 다 지급하려 하지 마시고 꼭 협의 해보시기 바랍니다.

만일 부동산 측에서 협의를 진행해주지 않는다면 "중개수수료가 너무 비싸 계약이 힘들 것 같습니다." 라고 이야기한다면 왠만한 부동산은 어느정도 협의를 해 줄 것입니다.

 

만일 협의 해주지 않는 부동산은 제가 생각하기엔 돈을 많이 밝히는 부동산일테니 만일 정말 너무 마음에 든다면 계약을 하고 아니라면 다른 부동산도 한번 가셔서 다른 원룸도 보시는걸 추천드립니다.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