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728x170

우리나라에는 대학을 진학하는 이유 중 가장 큰 이유가 바로 '취업'때문인데요. 갈수록 어려워지는 취업난 속에 고학력의 스펙을 갖고 있더라도 그 경쟁에서 살아남기가 어려운 것이 현실입니다. 고용 노동부에서 발표된 자료에 따르면 같은 업종에서 10년 이상 근무한 근로자 가운데 대학 졸업이냐 고등학교 졸업이냐에 따라서 평균 연봉은 약 1,500만 원 이상 차이가 난다고 하는데요. 반면, 학력과 큰 관계없이 고액 연봉을 받을 수 있는 직군이 있다고 합니다. 과연 어떤 업종일까요? 지금부터 한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고졸 채용이 가능한 대기업

대기업의 공채는 대부분 지원 자격이 4년제 대학 졸업 이상이 되어야 가능하다고 알려진 것이 일반적인데요. 하지만 생산직의 경우 고졸 채용이 따로 있거나 전문대를 졸업한 후에도 입사가 가능하다고 하죠. 대기업의 생산직은 크게 정유, 제철, 자동차, 화학 등의 분야로 나누어지고 있다고 하는데요. 해당 분야에 진출한 기업에서는 우리가 잘 알고 있는 '포스코', '현대', 'LG 화학'등이 있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생산직 분야는 어떤 일을 하게 되는 것일까요? 현대자동차의 생산직 업무는 보통 생산, 조립, 검사, 로봇용접, CNC 등이 있는데, 자동차를 직접 만드는 업무를 하게 된다고 합니다. 각종 자동차의 부품을 조립하고, 로봇이나 기계가 하는 일이 있지만 사람의 감독 아래 해야 하는 일이 많기 때문에 생산직의 업무는 중요한 역할이라고 하죠. 

삼성전자의 경우 역시 반도체,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등을 만드는 생산직이 있는데, 각 분야마다 공정이 모두 달라 업무의 범위가 광범위할 뿐만 아니라, 이에 따른 대부분의 생산직은 부서별로 연봉과 수당의 차이가 크다고 하죠.

생산직 취업의 꿀팁

만약 생산직 업종으로 취업하는 것으로 마음을 먹었다면 대기업의 생산직을 노려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하는데요. 복지나 혜택적인 부분에서도 대기업의 다른 사무직 부서와 비슷한 수준으로 누릴 수가 있는 것이 중소기업 생산직과는 차별화된 부분이라고 하죠. 

하지만 대기업의 생산직 이더라도 대기업이기 때문에 만만하게 볼 수는 없다고 하는데요. 특히나 기업 입장에서 고졸 채용 중 가장 중요하게 보는 것은 학교생활기록부이기 때문에 학교 출결만큼은 꼭 중요하게 관리를 해야 한다고 하죠. 거기다 본인이 희망하는 분야가 있다면 미리 그 분야와 관련된 자격증을 취득하는 것은 필수라고 합니다.

대졸보다 고졸이 유리하다는데...

알고 보면 생산직 입사는 대졸보다 고졸이 더 유리하다는 사실을 알고 계시나요? 대학교 졸업생이나 전문대 졸업생은 대학교를 졸업한 사람들끼리의 경쟁을 해야 하기 때문에 오히려 고졸 채용 전형의 경쟁률이 더 낮다고 합니다. 

기존의 대부분 생산직에서는 전문대 졸업생까지만 인정해 주는 기업이 많았지만 어느 순간 고졸들을 하나둘 채용하기 시작했고 전문대 중에서도 현장에 근무를 하는 이들 중에서는 전기, 화학, 기계 관련 전공자가 많기 때문에 이를 줄여서 '전화기'라고 부른다고 합니다. 때문에 생산직으로 진로를 정했다면 전문대 진학 시 관련 학과로 진학을 하는 것도 큰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연봉은 얼마나 될까?

한 직장에 취직을 할 때 고려해야 할 중요한 사항 중 하나는 바로 '연봉'인데요. 대기업 생산직들의 연봉은 특히나 고액 연봉으로 유명하기 때문에 인기가 있는 직종이라고도 합니다. 실제 현대기아자동차의 생산직 초봉은 약 5,000만 원에서 6,000만 원을 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주간 2조 2고대 8시간 근무로 진행되고 있으며, 철강 및 조선업 등의 사업을 함께 하고 있는 포스코의 생산직 연봉은 2017년 기준 초명 약 5,000만 원으로 알려지고 있다고 합니다.

이는 일반 대기업의 신입 공채와 얼마 차이가 나지 않는 금액이라고 하는데요. 이 중에서도 가장 높은 연봉을 자랑하는 기업은 '정유회사'로 SK이노베이션, S-OIL, GS칼텍스, 현대오일뱅크 등 초봉이 약 6,000~7,000만 원에 해당한다고 하죠. 이들은 경력이 쌓이면 억대 연봉도 가능하며 정년까지 보장을 해준다고 합니다.

억대 연봉이 가능한 이유

이렇게 많은 연봉과 복지를 이룰 수 있었던 이유는 바로 '노조'의 역할 때문이라고 하는데요. 때문에 취업관련해서 조언을 해주는 곳에서는 '노조가 있는 곳으로 가라'라고까지 한다고 하죠. 노조가 있는 생산직은 집단의 파워가 상당하기 때문에 자신들의 요구를 기업에 강력하게 요구를 할 수가 있어 노동자들의 인권이 보장되어 있다고 합니다. 

반면 생산직은 근무를 하다 보면 대부분의 노동이 단순노동이기 때문에 4년제 졸업자들과 같은 고학력자들에겐 업무에 관련해 실망감을 크게 느낄 때가 많다고 하는데요. 거기다 보통은 2교대로 이루어져 있어 잔업은 필수이며, 육체적으로 힘든 노동이 대부분이기 때문에 본인이 워라벨을 중요하게 생각한다면 생산직을 업으로 하는 것에 다시 한번 고민을 해볼 필요가 있다고 합니다. 

반응형
그리드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