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물이야기3

512살이나 산 '그린란드상어' 장수한 만큼 많은걸 포기해야 한다는데... 지구상에서 가장 오래 사는 척추동물은 무엇일까요? 바로 그린란드 상어입니다. 그린란드 상어는 길게 500년을 넘게 살 수 있다고 합니다. 거의 5세기를 사는 것이죠. 인간은 길게 장수해봤자 1세기를 겨우 살까말까하지만 그린란드 상어는 인간의 약 5배의 수명을 가지고 있어 장수동물로 불리고 있습니다. 많은걸 포기한 그린란드 상어 지구상에서 가장 오래 사는 척추동물은 무엇일까요? 바로 그린란드 상어입니다. 그린란드 상어는 길게 500년을 넘게 살 수 있다고 합니다. 거의 5세기를 사는 것이죠. 인간은 길게 장수해봤자 1세기를 겨우 살까말까하지만 그린란드 상어는 인간의 약 5배의 수명을 가지고 있어 장수동물로 불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린란드 상어는 500년을 살면서 많은 것들을 포기해야 한다고 합니다. 과연.. 2022. 6. 15.
이혼 통보에…11층서 반려견 던진 여성 벌금형 2022. 3. 23.
사람 손가락도 잘려버린다고? 다리에서 불이 나는 애완 새우 바닷속에는 우리가 알지 모르는 수많은 생명체 들이 살고 있는데요. 그중에서는 아주 신비한 모습과 능력이 있는 생물이 많다고 합니다. 그중에 오늘 소개해 드릴 바닷속 생물체는 바닷속에서 가장 폭발적인 스매싱을 날릴 수가 있는 '맨티스 슈림프'라는 갑각류를 소개해 드릴 텐데요. 한때 사람의 엄지를 잘라서 논란이 되기도 했었던 갑각류이죠. 한번 알아볼까요? 엄지 절단꾼의 바다 생명체 맨티스 슈림프는 '갯가재'라고 불리는 갑각류인데요. 전 세계에서 약 400여 종이 있으며 가장 대표적으로 알려진 맨티스 슈림프는 커다란 한 쌍의 앞다리가 있는 맨티스 슈림프라고 합니다. 다른 새우들과는 다르게 앞다리가 길고 마치 사마귀처럼 생겨서 '맨티스'라는 이름이 붙여졌다고 하는데요. 맨티스 슈림프는 크게 앞다리가 곤봉처럼 생.. 2021. 5.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