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호텔에 골프장 관리자만 50명? 아일랜드 5성급 호텔의 정체

by Coco Coy 2021. 5. 22.
반응형
728x170

전세계에는 우리가 상상하기도 힘든 규모와 아름다움을 갖춘 다양한 호텔들이 존재한다고 하는데요. 평생 국내에 있는 호텔들도 다 못가보겠지만 오늘 소개해 드릴 호텔은 그 모습을 본다면 살면서 꼭 한번 가보고싶은 마음이 드는 곳을 하나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바로 아일랜드의 5성급 호텔로 알려진 '아데어 매너'인데요. 도대체 얼마나 아름다운 곳이길래 사람들이 열광하는지 한번 알아볼까요?

아데어 매너

아데어 매너는 아일랜드 남쪽에 위치한 아주 유서깊은 영주의 저택이자 5성급 호텔로 알려져 있습니다. 약 3,400만 제곱미터에 다달하는 넓은 땅과 네오고딕 양식의 저택은 아일랜드에서 가장 유명한 고성으로도 불리기도 하는데요.

아데어 매너는 원래 한 백작의 할아버지인 '밸런타인 퀸'이라는 인물이 1720년에 지은 조지아 양식의 저택이라고 합니다. 1800년대에는 해당 백작 2세가 보수 공사를 해 캘린더 하우스라고 불리기도 했는데요. 1987년 이후 이 저택은 아일랜드계 미국인이라고 알려진 '토마스 케인'에 의해 호텔로 개조되게 됩니다.

하지만 2016년 1월 리모델링을 목적으로 잠시 문을 닫았고, 방문객들을 더 많이 끌어모으기 위한 엄청난 변신을 하게 됩니다. 무려 수백만 달러를 들여 예술가들을 고용했고 대대적인 리모델링을 했다고 하는데요. 이 프로잭트는 2015년 아데어 매너를 구입했던 유명 사업가에 의해서 일어났다고 합니다. 

새롭게 태어난 아데어 매너

이로서 2017년 새롭게 태어난 아데어 매너는 42개의 객실을 갖춘 새로운 윙을 추가하면서 총 104개의 객실을 갖게 되었다고 하는데요. 웨딩이나 컨퍼런스를 개최할수가 있는 350명 정원의 연회장을 비롯하여 골프장과 고급 레스토랑 그리고 바를 두어 멋진 시설을 갖추게 되었다고 합니다. 

최고의 호텔로 선정

장기간의 리모델링 덕분에 영업 손실이 발생한것이 아니냐는 우려도 있었지만 결론적으론 성공적인 리모델링이 되었다고 합니다. 2018년 이곳은 50개국의 여행전문가 들이 뽑은 '베스트 오브 더 베스트 어워즈'에서 호텔 부문 수상을 하였고, 그 입지를 확고하게 다져 현재는 엄청난 인기를 모으고 있다고 합니다.

당시에 함께 수상한 호텔 리스트를 살펴보면 프랑스의 그랑 오텔 뒤 캅페레, 모로코의 로얄 만수르 마라케스 등의 세계적으로 이름을 날린 초호화 호텔이 상당수가 포함되어 있다고 하는데요. 이들 사이에서 아데어 매너 또한 함께 이름을 올려 최고급 프리미엄 호텔이라는 수식어가 붙을 수 있게 되었다고 하죠. 이렇게 호텔의 위상이 높아지자 매년 약 6만명의 방문객을 유치하고 있으며, 직원만 무려 500명이 넘는 수를 확보하고 있어 항상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합니다. 

세계 최고의 호텔로 우뚝선 호텔답게 숙박을 하는 고객들의 서비스와 편의에 대해 가장 우선시 생각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아일랜드와 영국 최초의 라 메르 스파도 새롭게 들어서 넓은 땅에 조성된 골프 코스도 새로 단장하였고, 아데어 매너를 최고의 골프 여행지 호텔로 만들기 위해서 골프장을 무려 50여 명의 직원들이 관리하고 있다고 합니다. 

지금까지 누구나 한번쯤 가보고 싶은 아일랜드 최고의 호텔로 불리는 '아데어 매너'에 대해 알아보았는데요. 현재 시국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해 여행이 다소 어려울수가 있지만 코로나가 끝나고 삶이 조금 여유로워 진다면 한번쯤 가보고싶은 여행지인것 같습니다.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