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170

집을 새로 구할 때 그 집이 어느 방향인지 보는 것이 집을 고르는 중요한 기준 중 하나라고 알고 있는데요. 많은 사람들이 가장 선호하는 방향은 남쪽 방향으로 '남향'을 가장 선호한다고 합니다. 이러한 관습은 옛날 조선시대 때부터 전해져 내려오는 관습 중 하나라고 하죠. 이러한 한국인들의 성향 때문인지 같은 아파트 같은 평수라도 방향에 따라 집값이 다른데요. 도대체 어떤 이유인지 자세히 한번 알아보겠습니다. 

한국인이 남향을 선호하는 것은 이것 때문

한국은 옛날부터 4계절이 뚜렷한 지역으로 계절에 따라서 태양이 뜨는 높이가 바뀌는데요. 태양이 땅과 가장 멀어졌을 때에는 여름이고 가장 낮을 때에는 겨울이라고 합니다. 이런 사실을 미리 알고 있었던 우리 선조들은 1년을 24절기로 나누어 '하지'를 일 년 중 태양의 고도가 가장 높은 시기로 지정하였는데요. 때문에 낮의 길이가 가장 길고 기온이 가장 높아서 더운 여름이라고 하죠.

이런 원리 때문에 집의 창문 방향이 어느 쪽에 있느냐에 따라서 여름철의 기온이 달라진다고 하는데요. 여름은 햇빛이 높기 때문에 남향은 햇살이 집안까지 들어오지 않아 시원하고, 서향은 햇살이 오후 내내 집안 깊숙하게 들어와 더 더운 경향이 있다고 하죠. 그리고 겨울 같은 경우에는 태양의 고도가 낮아 남향은 햇빛이 많이 들어오고, 서향은 반대로 햇빛이 잘 들어오지 않아 방안이 많이 추운 상황이 된다고 합니다.

최근에는 변화하는 생각들

하지만 최근에는 무조건 햇빛이 잘 들고 기온차 때문에 집의 방향을 결정하지는 않는다고 하는데요. 그것보다는 편견을 깨고 각자의 '스타일'에 맞추어 방향을 결정한다고 합니다. 만약 자신이 아침형 인간이라면 이른 아침부터 뜨거운 햇살을 느낄 수 있는 '동향'이 좋습니다.

반대로 추위를 많이 타는 스타일이라면 오후에 햇빛이 집안 깊숙이 들어와 겨울철 따뜻하게 해 주는 '서향'을 추천한다고 합니다. 서향의 경우 오후 1시에서 4시 사이에 가장 햇빛이 잘 들어오기 때문에 아이를 키우는 집에서도 추천을 하는 경우가 많다고 하죠. 

하지만 그중에서도 아이들을 키우는 주부들이 가장 선호하는 것은 아무래도 '남향'이라고 하는데요. 남향은 가장 이상적인 환경이 조성되는 방향으로 여름철에는 시원하고 겨울철에는 따뜻하다고 합니다. 따라서 냉, 난방세를 절약할 수 있다는 장점 또한 있죠. 아이들을 키우는 집뿐만이 아니라 집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는 사람들 또한 매우 좋은 환경이라고 하는데요. 햇빛이 적당히 들어오기 때문에 온습도 관리에도 적합한 환경이 조성된다고 합니다. 

햇빛이 잘 들지 않는 북향도 많이 찾아

반명 북향은 '올빼미족'이라는 밤에 활동하는 사람들에게 좋은 환경이라고 하는데요. 북향의 경우에는 햇빛이 잘 들지 않고 어두운 편이어서 여름철에는 시원하지만 겨울철에는 더 춥기 때문에 입주자들이 가장 꺼려 하는 스타일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집에서 일을 하는 프리랜서나 재택근무자들에게는 북향이 좋다고 합니다. 

하지만 의외로 아이들의 방을 북향으로 된 방을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고 하는데요. 활동량을 자극하는 요소 중 하나가 햇빛 때문이라는 이유라고 합니다. 인간은 햇빛에 노출이 줄어든다면 조금 차분해지고 집중력을 높일 수가 있다고 하기 때문이죠.

더 이상 무조건 남향이 좋다는 인식을 버리고 각자 성향과 용도에 맞게 집을 구할 때도 많은 비교 끝에 선택을 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교차형 무한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TistoryWhaleSkin3.4">